편집)2019-03-26 | 로그인 | 회원가입 | 후원하기 | 콘텐츠 | 사업영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전     국
네트워크
dgi핫이슈
현장포커스
dgi동영상
대구시정
경북도정
지방의회
구군청
인사동정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법원검찰
경찰
공기업
지방청
대학
문화생활
의료건강
스포츠
짤막소식
dgi역사관
쇼핑정보
포토뉴스
칼럼
기업탐방
인물탐방
기자수첩
특집
자유게시판
기사올리기
설문조사
2019-02-25 오후 4:19:34 입력 뉴스 > 칼럼

[기고문] 최윤희의 차차콤



 

 

Cha Challenge(도전) - 평소의 생각과 가치를 정리하고

Cha Change(변화) - 생활의 활력소, 마음밭의 거름이 되는 좋은글과

Com Communicate(소통) - 일상의 크고 작은 일을 진솔하게 나누는 일기

 

Challenge : 친구야 화이팅!

 

최근 부인이 힘겹게 투병중인 것을 곁에서 지켜보는 친구를 본 후 문득 친정아버지 생각이 났다. 우리 친정엄마는 내가 미국 유학을 떠난 2년 후, 1975년 암 선고를 받고 당시 오래 살아도 5년이라 했다.

 

상태가 더 악화되기 전에 엄마 얼굴이라도 보러 오라하여 유학을 떠난 후 처음으로 76년 여름 잠시 귀국했다. 그때 그 시절에는 미국으로 왕복 항공권은 백만 원이었으니 방학 때 마다 집으로 오는 건 상상도 못했다.

 

김포공항에 내리자 아버지와 동생은 보였지만 엄마는 아파서 못 나온 줄 알았는데 아버지 뒤에서 어느 작은 아줌마가 내 이름을 불렀다!? 미국으로 떠날 때만 해도 엄마는 나보다 키도 크고, 어디를 가던 모두가 돌아볼 정도로 멋쟁이였다.

 

그러나 분명 목소리는 우리 엄마였는데 내 앞에 나타난 여인은 키도 작고 몸은 뼈만 앙상하게 남은 마치 빈민촌에서 보는 사람 같았다! 덜컥 겁부터 나서 엄마에게 가까이 다가가기 참 어색했던 나.

 

잠시 방학동안만 있다가 다시 미국 학교로 돌아가서 친정엄마가 암과 전쟁을 치르는 것을 나는 전혀 모른 채 지냈다. 1988년 귀국 후에야 수시로 마약 같은 주사를 맞아야 통증이 조금 줄어져서 잠드는 엄마를 보게 되었고, 의사이셨던 아버지는 저녁에 약속도 나가셨다가 엄마가 아프면 바로 집으로 호출되는 것을 여러 번 봤다.

 

엄마가 병원에 입원하면 아버지는 아예 병실로 이사(?)를 하여 24시간을 병실에서 엄마와 같이 지내셨다. 주말에야 동생들과 내가 병원으로 가면 그때서야 아버지는 목욕탕과 이발소를 다녀오셨다.

 

때론 조금 늦게 친구들과 만나 약주라도 하고 오시면 우리는 아버지를 못마땅해 했다. 우리 형제들은 그때 당시 엄마 곁에는 항상 아버지가 계시는 것이 당연한 것이라 생각했다.

 

돌이켜 생각하면 아버지는 지금 나보다 훨씬 더 젊을 때부터 홀아비나 다름없는 생활을 하신 것이다. 그러나 우리에게 전혀 아무런 내색도 하지 않은 채 언제나 엄마 곁에서 항상 엄마와 함께 하신 우리 아버지.

 

어릴 적부터 우리 부모님은 늘 손잡고 다니셨다. 지금 생각하니 우리 아버지 같은 남편은 이 세상에 없다. 엄마의 증상이 바뀔 때마다 아버지는 인터넷을 통해 세계 곳곳 의학계로 연결하여 새로운 치료법과 약을 찾는데 온 힘을 다 쏟으셨다.

 

이런 아버지 덕분에 75년 당시 생존확률 최장 5년이라 했던 엄마는 20082, 30년 넘게 우리 곁에 계셨다. 지금 생각하면 너무 철없고 아버지 마음을 조금도 헤아려 드리지 못한 것이 너무 죄스럽고 미안할 뿐이다.

 

아내가 힘겨운 수술 후 중환자실에 누워있는 것을 지켜보기만 할 수 밖에 없는 친구를 보니 너무 가슴이 먹먹했다. 같은 남자들끼리 마음이라도 터놓고 위로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에 그나마 병원에서 가까이 있는 또 다른 친구에게 연락하여 소식을 전했다.

 

친구야, 우리 아버지처럼 보호자인 남편의 역할은 매우 중요해. 그러니 친구가 강해야 된다. 아내에게 약한 모습 보이지 말고 믿음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해줘. 식사도 무조건 잘 챙겨 먹고 운동하며 밝은 모습으로 아내에게 용기를 줘. 남편이 튼튼해야 아내를 지켜낼 수 있어. 희망과 용기 그리고 할 수 있다는 강한 마음가짐이 먼저다!! 친구야 화이팅!!

 

Change : 영어 명언

 

 

 

“Words are a pretext. It is the inner bond that draws one person to another, not words.”

 

말은 그저 구실에 지나지 않는다, 서로를 가까워 지게 하는 것은 말이 아닌 내면의 끈끈함이다.

 

Communicate : 윤희일기(224)

 

 

 

지산샛강 생태공원! 금오산에 비교하여 주변에 큰 나무가 없는 것이 험이지만 수많은 철새들이 머무는 모습을 보면서 이런 멋진 곳이 가까이에 있다는 것이 너무 자랑스럽다.

 

걷기 하러 나갔다가 고니와 청둥오리들이 여유롭게 낮잠을 자는 모습을 보니 참 평온하기만 하다. 우리 지역 경제는 언제 이런 여유를 갖게 될지.....

대구인터넷뉴스(dginews@empal.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1.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 ‘..

2. 동대구 ~유통단지 간 ..

3. LH, 연경 자족시설.근..

4. [달서구소식] 내년도엔..

5. 산업융합 통해 미래 먹..

6. 유흥업소 전국동시 세..

7. Come on, Everybody! ..

8. 대구미나리와 경북삼겹..

9. 싱가포르 아드모어병원..

10. 대구시, 로봇산업 선도..

대구간송미술관 건립 속도 낸다!
지역일자리 대책회의 개최! 대구 일자리 시동!
2020년 국비 3조원 이상 확보 본격 대응
[경북소식] 이철우 지사, ‘지진특별법’ 강력 호소 외
‘대기업유통업체 지역기여도’ 지속 상승세!
대구시 2018회계연도 회계별 결산 결과
봄철 미세먼지 배출차량 합동 단속 실시
“희망도시 경산에서 하나 되는 경북의 힘”
봄 행락철 자동차 안전점검 꼭 받으세요!
봄날 만끽, 도심 ‘봄내음길’에서 즐기세요!
아동수당, 3월말까지 신청해야 다 받는다!
정태옥 의원, “포항 대지진 국가배상 책임 명백”
지역뮤지션 성장, 대구음악창작소가 함께한다!
[북구소식] 교육지원 스펙트럼 넓혀! 외
[달서구소식] 상화로 역사문화 콘텐츠 입힌다 외
서구, 규제혁신 역량강화 교육 실시
제19회 전국민속소싸움 달성대회 개최
동구, 소통과 화합의 장! 어울림한마당 개최
대구시청 신청사는 현위치에 건립해야!!
권영진 대구시장, ‘2019년 일자리 목표 달성 대책..
이상길 행정부시장, ‘2019년 대구경북병원회 정기..
이승호 경제부시장, ‘수소경제 워킹크룹 킥오프’..
배기철 동구청장, ‘간부티타임’ 참석
김대권 수성구청장, ‘범어2동 행정복지센터 개소식..
김문오 달성군수, ‘달성군-롯데백화점 대구점 농..
배광식 북구청장, ‘산업안전보건위원회 제1차 회의..
바뀐 시내버스 노선 확인하세요!
대구시-경북우정청, 상생발전 협약
대구경북 국가기관장, 서문시장 야시장 투어
[경북소식] 성주참외와 6차산업을 결합하다! 외
세계적 로봇기업 KUKA의 테크센터 개소
열/정/대/박 청소년을 만나러 가즈아~!!
대구 결핵 신규환자 전년대비 8.1% 감소
LH 대구경북, 매입임대사업 설명회 개최
깨끗한 수돗물 위한 상수원보호구역 정화 활동
‘국가철도역사 미세먼지 저감 회의’ 개최
[북구소식] 세계 물의 날 기념 하천정화활동 외
[달성군소식] ‘사회책임지수 우수 지자체’ 선정 외
나트륨줄이기 실천음식점 및 삼삼급식소 모집!
[달서구소식] 생활속 노인불편사항 개선 앞장! 외
  총방문자수 : 228,895,490
  오늘 방문자수: 12,614
대구인터넷뉴스 | 대구광역시 수성구 청수로 8 (중동) 2F | 제보광고문의 053) 764-9300 | 팩스 053) 764-9304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6.11.10 | 등록번호 대구 아00008호
발행인,편집인 전용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전용진
Copyright by dg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dginews@empal.com